Uber의 한국 사업에 대한 공식 견해

지난 몇 주는 Uber의 서비스와 기술을 서울에 소개하게 되어 신이 나고 설레는 기간이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몇몇 언론매체에서 Uber의 한국 사업에 대한 오보를 내보내어 이 기회를 통해 내용을 정정하고 공식 견해를 밝혀드리려 합니다.

• Uber Korea Technology, LLC는 한국에 정식으로 등록된 법인이며 강남구에 지점 등기가 되어있습니다.
• Uber는 운수사업자가 아닌 기술기업입니다. Uber는 기사를 고용하거나 여객운송을 위해 차량을 구매 또는 빌리지 않습니다.
• Uber는 수년간 리무진 서비스를 제공해온 기존 정식 등록업체와 파트너를 맺습니다. Uber는 기존 리무진 서비스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중개인 역할을 합니다.
• 한국의 선진 모바일 기술 생태계와 창조경제에 대한 신념은 Uber의 한국시장 투자를 가능케 한 이상적인 요인들로 Uber는 소프트웨어로 혁신을 가져오고, 일자리를 창출하며, 서울의 탄탄한 공유경제 시스템에 이바지하길 원합니다.
• Uber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기사에게는 근무 외 시간을 활용한 추가적인 수입원을 제공하고 소비자들에게는 교통수단의 질과 편리함에 있어 또 다른 옵션을 제공합니다.
• Uber는 국내 관련 부서 및 유관기관을 존중하고 함께 협력하길 원하며 Uber의 사업모델을 교육하고 설명할 수 있길 바랍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supportSeoul@uber.com으로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Featured articles

Uber for Business now makes it easy to give your customers a ride

We’re excited to expand the Uber for Business platform beyond business travel, to include a world-class customer transportation solution, Uber Central. With Uber Central, organizations of all shapes and sizes can now easily provide on-demand, door-to-door transportation for their customers, clients, and guests.

UberEATS: Using technology to build a reliable food delivery experience

A little over a year ago, we set out to put a new spin on an old classic–make reliable food delivery available at the tap of a button. Back then, we started by offering food in the UberEATS app from 1,000 pioneering restaurant partners in four cities. And today, more than 40,000 restaurants globally–from poke shops to pasta spots–are sharing food with customers through UberEATS. With a growing restaurant community comes more choices and more complexity. So we’re cooking up features to continue to make UberEATS easy and reliable. Here is a taste–

Let’s take care of each other

This flu season, we’re delivering free flu-fighting care packages across the country. When you receive a pack, you’ll have the option to request a free flu shot from a registered nurse–for up to 5 people.